POSTECHIAN 기사 보기

[2022 봄호] 1-목표는 가깝게, 꿈은 크게

  • 김도영
  • 2022-07-01 07:03:26

2022 SPRING 알스토리

목표는 가깝게, 꿈은 크게

기나긴 겨울이 지나고 어느덧 따스한 봄이 왔네요. 봄은 우리를 들뜨게 하는 계절인 것 같아요. 우리가 가는 길 앞에는 무엇이 있을지 알 수 없지만, 그 알 수 없음이 우리를 더 설레게 만들죠. 여러분들은 새로운 한 해를 잘 시작하셨나요? 더 나아가, 후회 없는 학교 생활을 보내고 계시나요? 이번 알스토리에서는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목표와 꿈, 그리고 인생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 소소한 목표 세우기

고등학교 때 저는 공부를 열심히 하면 좋은 대학교에 갈 수 있으리라 생각하던 학생이었어요. 그래서 ‘공부’를 힘들지만 해야 하는 일 중 하나로 보았고, 이렇게 힘든 일로만 생각하다 보니 갈수록 공부에 손을 놓게 되었어요. 계획 없는 삶을 살았던 것이죠. 마침내 성적이 나오는 날, 난생처음 보는 숫자들과 마주하게 되었고, 충격을 받은 저는 생활 패턴을 바꾸어보기로 했어요. 공교롭게도 그 시기에 학교에서 전교생에게 플래너를 나눠주었는데, 저는 이것을 기회라 생각하고 플래너를 이용해서 매일매일 알찬 삶을 살아가 보기로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제 계획은 생각만큼 잘 풀리지 않았어요. 플래너에 있는 모든 일들을 해결하지도 못한 채 하루를 마무리하는 일이 자꾸 발생했어요. 점차 스트레스도 쌓여 갔죠. 하루는 우연히 친구가 같은 플래너를 들고 다니는 것을 봤어요. 친구의 플래너를 열어보았을 때, 놀랍게도 그곳에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특이하게도 친구의 플래너는 곳곳이 비어있었는데, 이를 보고 무조건 많은 일을 하는 것만이 정답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러고는 목표를 계획하는 방식을 바꾸어보았죠. 우선 할 일을 무리할 정도로 많이 계획하지 않고, 반드시 해야 할 일들의 경우 예상 시간을 고려하여 그것보다 넉넉하게 일정을 잡아서 하루를 계획해나갔어요. 예를 들어 예상 소요 시간이 3시간인 과제가 있었다면, 넉넉하게 5시간을 부여하고 다른 일정들도 비슷한 방식으로 계획했죠. 막상 보기에는 큰 차이가 없어 보였지만, 저에게는 굉장히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우선 시간이 넉넉하다 보니 일을 하는 과정에 있어서 여유를 가지고 할 수 있었어요. 심리적으로 여유를 가지니 계획했던 일들도 더 수월하게 해결할 수 있었고, 세워두었던 목표들을 차근차근 이루어나가면서 성취감도 얻었죠. 이렇게 즐겁게 목표를 향해 달려가니까 결과적으로 하루도 잘 마무리할 수 있었어요.

# 꿈으로의 전진

이런 과정을 겪으면서 느꼈던 점은, 목표를 최대한 나와 가까이해야 한다는 것이었어요. 터무니없이 먼 목표는 오히려 저를 무기력하고 지치게 만들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모순되게도, 저는 머나먼 목표를 세우는 것 역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우리가 계속 가까운 목표만을 좇다 보면, 궁극적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혼란이 올 수도 있거든요. 저는 머나먼 목표를 세우는 것의 연장선이 곧 꿈을 가지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우리가 꿈을 가지게 된다면, 중간중간 힘든 과정에서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원동력을 얻을 수 있고,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답니다. 저 역시도 고등학교 3학년 시절에 대학을 목표로 플래너를 이용하며 공부를 해나갔었는데, 막상 대학에 합격하고 나니 이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감이 잡히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이후 저는 제 꿈에 대해서 고민해 보았고, 기쁘게도 지금은 응용 수학, 금융 수학 분야에 기여하며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싶다는 꿈을 가지고 열정적으로 대학 생활을 해나가고 있답니다. 이 글의 제목인 ‘목표는 가깝게, 꿈은 크게’는 제가 하고 싶었던 모든 말들을 내포하고 있어요. 가까운 목표와 큰 꿈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충족시켜주며 우리가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와준답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목표와 꿈을 가지고 있나요? 딱히 생각해 보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꼭 고민해 보는 것을 추천해요. 그리고 그 꿈을 위해, 소소한 목표들을 이루어 나가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거예요. 이 글을 읽는 모든 포스테키안 구독자분들이 자신만의 꿈을 이루어 나갈 수 있기를, 제가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ALIMI 27기 무은재학부 김도영

포스텍이나 진로 관련 질문들 환영해요 :)

기사 모아 보기
공유하기
목록